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재테크와 기부를 동시에...국민은행, 자투리 수익 기부하는 신탁 상품 출시‘KB만천하 공익신탁’, 이익금 중 1만원 또는 1,000원 미만 금액 기부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은 오는 14일 고객이 특정금전신탁 수익의 일부를 기부해 재테크와 십시일반의 나눔활동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KB만천하(萬千下) 공익신탁’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상품은 특정금전신탁 상품 가입고객이 자신의 이익금 중 1만원 미만 또는 1천원 미만의 자투리 금액을 기부할 수 있다.

가입 시 기부 여부의 선택이 가능하며, 기부를 선택하면 자동적으로 ‘KB만천하 공익신탁’에 가입된다. 그리고 상품 해지 시점에 이익금의 자투리가 공익신탁으로 기부되는 방식이다.

국민은행도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고객의 누적 기부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후원하는 형태로 기부에 동참하게 된다.

이렇게 공익신탁에 모인 금액은 매년 연말 공익단체에 기부돼 아동∙청소년의 건전한 육성과 사고∙재해 예방, 인종∙성 차별 예방 등 공익사업에 쓰인다. 기부현황은 법무부 공익신탁 공시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민은행의 한 관계자는 “고객의 기부 니즈를 반영하고 은행도 매칭그랜트로 기부문화의 확산을 도모하고자 출시된 상품”이라며, “상품명처럼 만원과 1,000원 미만의 소액 기부를 통해 나눔 문화가 만천하에 전파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