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롯데그룹, 사업장 안전시스템 대폭 강화...위기관리 매뉴얼 재정비지진계 추가 설치 등 지진 대비 안전 대응력도 제고
국내 최고층 건물인 롯데월드타워에는 건물의 내부와 외부에서 안정성과 위험 여부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 있다.

롯데그룹이 지진, 풍수해 등 재해발생 시 고객의 안전과 피해 확대 방지를 목표로 사업장 특성별 위기관리 매뉴얼을 재정비하고 지진계를 추가 설치하는 등 현장 안전시스템 강화에 나섰다.

롯데그룹은 최근 백화점, 마트, 쇼핑몰 등 다중밀집시설이 많은 유통업 특성에 맞춰 위기관리 매뉴얼을 재정비해 전국 각 사업장에 배포했다고 13일 밝혔다.

롯데그룹은 특히 규모 5.8의 경주 지진 발생 1년을 맞아 지진 규모별 행동 요령과 세부 대응절차 등 지진 관련 위기 대응 매뉴얼도 대폭 보강했다.

새로운 매뉴얼에는 전국을 14개로 나눠 권역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각 권역별 중앙사업장에 비상대책본부를 설치함으로써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권역별 협력체계를 통해 사업장 복구는 물론 재해지역 비상 물품 지원, 샤롯데 봉사단 파견 등 지역사회 지원 대책 방안도 구체적으로 마련했다.

이와 함께 롯데그룹은 경주 지진 발생 이후 여수, 울산, 대전, 서산 등 지역의 롯데케미칼, 롯데마트, 롯데칠성, 롯데월드 사업장에 14대의 지진계를 추가 설치했다. 이로써 기존에 설치된 17대를 포함해 총 31대의 지진계를 운영, 더 빠르고 안전한 대응시스템을 갖췄다.

롯데그룹 안전파트 한상대 상무는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재난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대비책을 보완·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지난 2014년부터 각종 회의와 교육 시작 전에 피난 안내도, 피난처, 지진발생 시 행동요령을 설명하고 있으며 롯데월드타워, 롯데백화점 등 각 사업장별로 정기적으로 화재, 지진, 테러 등에 대비한 방재훈련을 통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