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황창규 KT 회장, 인공지능 분야 글로벌 협업 잰걸음...세계 무대 진출 정조준AI 음성인식 기업 사운드하운드에 500만 달러 투자...어도비·플렉스와도 협력방안 논의
KT 황창규 회장은 어도비(Adobe Systems) 본사를 방문해 디지털 미디어 총괄 브라이언 램킨 사장과 양사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KT 황창규 회장이 국내를 넘어 세계를 무대로 차별화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한 글로벌 협업 강화에 적극적 행보를 펼치고 있다. 현재 ‘2017 샌프란시스코 모바일산업 박람회’ 참관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황창규 회장이 해외 AI 서비스 관련 기업들을 예방하며 협력 성과를 창출하고 있는 것.

황창규 회장이 14일 공개한 바에 따르면 KT는 올 1분기 실리콘밸리의 대표적 AI 음성인식 업체인 사운드하운드와 신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500만 달러(약 56억4,000만원)의 투자를 단행했다. 현재 양사는 이를 바탕으로 공동 연구 개발을 진행 중이다.

지난 2005년 설립된 사운드하운드는 음성인식과 자연어처리 엔진 분야의 핵심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자동차나 사물인터넷(IoT) 단말에 내장형 보이스 어시스턴트를 제공하는 개발자 플랫폼 ‘하운디파이(Houndify), 허밍 소리로 음악을 검색하는 ‘사운드하운드(SoundHound)’ 앱 등의 서비스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KT는 사람 말의 의도를 파악하는 사운드하운드의 STM(Speech-To-Meaning) 기술을 활용, 더 빠르고 정확한 음성인식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데 높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공동연구를 통해 AI 서비스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복안이다.

황창규 회장은 또 이번 미국 출장에서 세계 최대 그래픽 및 영상편집 솔루션 기업인 어도비의 본사와 구글 크롬캐스트의 제조사로 유명한 플렉스의 실리콘밸리 이노베이션 센터도 방문해 AI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 같은 황창규 회장의 노력과 맞물려 KT도 AI TV ‘기가 지니’ 런칭 등 올해 들어 AI 분야에서 공격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국내 체류 외국인을 겨냥한 영어 버전의 기가 지니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지난 1월 AI 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을 전담하는 AI테크센터를 신설했고, 5월에는 AI 서비스 개발과 생태계 조성을 맡을 기가지니사업단도 출범시켰다. 인력면에서도 130여명의 AI 관련 전문 인력을 확보했고, 연말까지 50여명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황창규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이자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는 AI 서비스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세계적으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사운드하운드 등 앞선 AI 기술과 솔루션을 보유한 글로벌 파트너들과의 적극적 협업을 통해 세계에서 주목받는 AI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