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신한은행, 바젤Ⅲ 적격 외화 후순위채 3.5억 달러 청약 성공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미화 3억5,000만 달러 규모의 외화 조건부 자본증권(후순위채) 발행을 위한 청약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후순위채 청약의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에 1.675%를 가산한 수준으로, 쿠폰금리는 3.75%다.

이는 바젤 Ⅲ 기준 한국계 기관 발행 외화표시 조건부 자본증권 중 가장 낮은 가산금리며, 올해 발행된 글로벌 전체 미달러화 표시 10년 만기 조건부 자본증권 중에서도 최저 수준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북한의 핵실험 도발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가 최고조에 달했음에도 청약을 완료했고, 미국과 유럽지역 통화정책 정상화 등 주요 이벤트를 앞두고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는 면에서 한국물 투자심리에 대한 극단적 우려를 해소한 성공적 발행으로 평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총 81개 기관에서 발행규모의 약 3.1배에 해당하는 약 11억 달러의 주문을 확보했으며 지역별로도 아시아 64%, 미주 20%, 유럽 16%의 고른 투자자 분포를 보였다.

신한은행의 한 관계자는 “외화 후순위채의 성공적 모집으로 글로벌 은행 규제강화 추세에 대응한 안정적인 자기자본비율 관리는 물론 외화유동성을 선제적으로 확보함으로써 향후 금융시장 변동성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해졌다”며 “신한은행은 물론 한국 금융기관의 대외 신인도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