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기아차, 스타디자이너 피에르 르클레어 영입BMW·창정기차 디자인총괄 출신...디자인 경영 박차

 

기아자동차가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 영입을 통해 다시 한번 디자인 경영의 신화 재현에 나선다.

기아자동차는 14일 BMW M브랜드 총괄 디자이너와 중국 창청기차의 디자인 총괄을 역임한 피에르 르클레어를 기아디자인센터 스타일링담당 상무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기아차에 합류한 피에르 르클에어 상무는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담당 사장, 윤선호 기아디자인센터장 등과 함께 중장기 디자인 전략과 방향성을 재정립하는 한편 기아차의 내·외장디자인과 컬러디자인, 소재까지 전 영역에 걸친 디자인 혁신을 담당한다.

기아차는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가 유럽, 미국, 중국 등 주요 자동차 시장을 두루 경험한 세계 몇 안되는 스타 디자이너라며 각 시장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을 바탕으로 기아차의 디자인 경쟁력과 위상을 한 단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를 기회로 기아디자인센터를 중심으로 미국, 유럽, 중국의 디자인 거점간 유기적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그 동안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가 선보인 파격적이고 실험적인 디자인들은 시장에 큰 반향을 불러왔다.

일례로 지난 2004년 BMW 본사에서 SUV 모델인 X5(2세대)와 X6(1세대)를 연이어 디자인하며 두 모델로 대표되는 BMW SUV의 디자인 정체성을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에도 M브랜드의 총괄 디자이너로서 M3, M4, X5M, X6M 등 파격적이면서 역동적 디자인을 선보여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창청기차에서도 디자인 조직과 프로세스를 체계화하고 수십 종에 이르는 디자인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특히 올 4월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신형 ‘하발 H6’ 모델은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호평을 받았다.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는 “그동안 기아차 디자인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었다”며 “기아차의 디자인 혁신 과정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