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S산전, 일본서 460억원 규모 18㎿급 메가솔라 프로젝트 수주연 5,000여 가구 전력공급...글로벌 태양광 경쟁력 재입증

 

LS산전이 일본에서 40㎿급 미토 뉴타운 메가솔라 파크 발전소와 올해 준공 예정인 39㎿급 치토세 발전소에 이어 3번째로 메가솔라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에서 경쟁력을 입증했다.

LS산전(대표이사 회장 구자균)은 최근 일본 혼슈 이시카와현에 구축되는 사업비 약 460억 원 규모의 18㎿급 ‘하나미즈키 태양광발전소’ 건설·운영 사업자로 선정, 발주사인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 합동회사와 EPC(설계·조달·시공) 턴키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하나미즈키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설립된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은 태국계 태양광 발전 전문기업 타이솔라에너지(TSE) 소유의 특수목적법인이다.

LS산전이 수주한 하나미즈키 발전소 사업은 올 9월부터 오는 2019년 3월까지 이시카와현 가시마군 지역의 약 30만㎡ 부지에 태양광발전소를 건설, 호쿠리쿠전력에 연간 5,000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20년 동안 kWh당 36엔의 가격에 공급하는 프로젝트다.

LS산전은 일본법인 LSIS 재팬을 통해 책임 준공과 발전효율을 보증하고, EPC에 더해 준공 후 20년간 운영·유지까지 총괄한다.

 

 

LS산전은 지난 2009년 국내 기업 최초로 일본 태양광 시장에 진출하며 쌓아온 사업 경험과 기술 신뢰성이 이번 수주의 성공 요인이라 보고 있다. 이에 앞으로도 글로벌 수준의 스마트에너지 기술력과 EPC 역량을 앞세워 현지 메가솔라 시장을 공략하는 동시에 주택용 솔루션과 수상 태양광 분야에도 적극적 현지 마케팅을 펼쳐 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LS산전의 한 관계자는 “미토와 치토세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하면서 일본 메가솔라 발전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에 특화된 솔루션과 EPC 역량으로 솔루션 공급과 발전소 건설·운영 등으로 사업 보폭을 넓혀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