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서울이 사물인터넷 도시로 환골탈태한다SKT, 서울시에 IoT 전용망 무상 제공...전통시장 화재 감시 등 IoT 실증 추진

 

서울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사물인터넷(IoT) 도시로 진화시키기 위해 SKT와 서울시가 손을 맞잡았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는 14일 서울시 류경기 행정1부시장과 SKT 이호수 ICT기술총괄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와 ‘서울 사물인터넷 도시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T는 오는 2020년까지 50개 지역에 조성되는 서울시의 IoT 실증·시범사업에 저전력·장거리 IoT 전용 ‘로라(LoRa)망’을 무상 제공하고, 서울시는 이를 활용해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할 IoT 실증서비스 및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서울시는 SKT가 서울 전역에 보유한 로라 기지국을 무상 활용함으로써 기지국 설치와 유지관리, 서비스 이용료 등에 소요되는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 또한 SKT는 서울시가 원할 경우 추가 기지국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며, 안정적 통신환경 제공을 위해 주기적 네트워크 품질 측정과 모니터링도 실시할 방침이다.

이에 서울시는 로라망을 이용해 전통시장 화재 감지, 미세먼지 감지, 치매노인 관리, 수도 검침, 불법 주·정차 단속 등 시민 밀착형 IoT 실증서비스를 더욱 적극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SKT는 서울IoT센터와 협력해 센터 내에 시험용 네트워크와 플랫폼을 구축하고, 스타트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IoT 생태계 조성과 활성화에도 공동 협력키로 했다. 그 일환으로 공공 IoT 관련 행사·교육 등 IoT 민간기업 지원 업무를 서울IoT센터와 협력해 추진할 예정이다.

SKT 이호수 ICT기술 총괄은 “서울시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로라망의 우수성과 SKT의 IoT 기술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됐다”며 “적극적 협업으로 서울시를 최고의 IoT 도시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