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하나은행, 3억 달러 규모 포트폴리오 항공기금융 주선 성공아발론에 항공기 7대분 금융 주선...하나은행도 4,500만 달러 지원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이 항공기 임대시장 세계 3위 업체인 아발론과 총 3억 달러 규모의 포트폴리오 항공기금융 주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거래는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7대의 항공기를 하나의 기초자산으로 묶는 운용리스방식 포트폴리오 항공기금융 구조로 체결됐으며, 주간사인 하나은행도 4,500만 달러를 지원했다.

지원된 자금은 ‘보잉787-9’ 신형 여객기, ‘에어버스 320’ 여객기 등 7대의 항공기 구입에 사용되며, 이 항공기는 남미 최대 항공사인 라탐 항공사 및 동남아시아 주요 저가항공사들을 대상으로 한 리스에 활용될 예정이다.

그동안 하나은행은 항공기금융 주선역량 확대를 목표로 포트폴리오 항공기금융 시장 진출을 지속 타진해왔다. 1년여에 걸친 시장 연구와 아발론 현지 방문을 통한 협상, 경쟁력 있는 상품구조 제안 등의 노력으로 당초 한국계 은행과의 첫 거래에 소극적이던 아발론을 설득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 투자금융부의 한 관계자는 “이번 포트폴리오 항공기금융 거래 주선을 포함, 다양한 항공기금융 주선 경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시중은행을 대표하는 선도적 입지를 다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국내와 글로벌 시장을 아우르며 다양한 맞춤형 해결책을 제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은행은 지난해 항공기 임대시장 세계1위 업체인 에어캡과 국내에서 1억 달러 규모의 항공기금융을 단독 주선해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 바 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