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한컴, 인공지능 기반 오프라인 자동통번역기 출시‘지니톡 오프라인’...스마트폰에 USB만 꽂으면 OK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이원필)가 18일 인터넷 접속이 불가한 환경에서도 사용이 가능한 인공지능(AI) 기반 자동통번역기를 개발, 공식 출시했다.

‘지니톡 오프라인’으로 명명된 이 제품은 한컴의 기존 AI 기반 자동통번역 서비스인 ‘말랑말랑 지니톡’의 오프라인 버전이다. OTG USB 메모리형태의 이 제품을 스마트폰에 꽂기만 하면 산간오지, 해외, 항공기 등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 접속 없이도 말랑말랑 지니톡의 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 자동통번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출시된 지니톡 오프라인은 음성인식과 음성 합성기술을 활용, 대화하듯 자연스러운 통역을 제공하며 문자, SMS 등 직접 입력한 텍스트도 번역할 수 있다. 또 1개의 지니톡 오프라인으로 최대 3대의 휴대폰까지 사용 가능하다.

한컴의 한 관계자는 “자동 통번역 솔루션을 다양한 하드웨어에 적용, 사용자 편의성을 향상과 서비스 영역 확대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며 “평창동계올림픽의 공식 소프트웨어인 만큼 국내를 넘어 글로벌 서비스로 지속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