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자율주행 실험도시 ‘K-시티’에 5G 인프라 구축시험망·관제센터·HD맵 연내 구축...5G·자율주행 연구의 메카로 조성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22일 교통안전공단과 자율주행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의 주요 실험 구간에 5G 인프라를 공동 구축키로 했다고 밝혔다.

K-시티는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경기 화성시에 조성하는 총 면적 36만3,000㎡(약 11만평) 규모의 자율주행 실험도시로 연내 1차 개통한 뒤 내년 하반기 완공될 예정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양사는 용량 1GB의 영화 한편을 0.4초 만에 전송하는 20Gbps급 ‘5G 시험망’, 실험차량과 0.001초 안에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5G통신 관제센터’, 초정밀지도(HD맵) 제작 등을 올해 내에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향후 K-시티에 5G 인프라가 들어서면 국내 최초로 5G와 자율주행을 상호 연동해 시험해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가 생기에 된다.

SKT는 이를 통해 다양한 기업과 기관들이 관련 기술 연구를 활발히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T 등 자율주행 관련 국내외 사업자들은 센서와 카메라 기반 ‘인지’ 기술에서 5G 이동통신으로 원거리 정보까지 수집하는 ‘통신+인지’ 기술로 연구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자율주행차에 5G 기술이 접목되면 선·후행 차량간 위험 상황의 즉각적 공유는 물론 차량이 수백~수천개의 사물인터넷(IoT) 센서들과 동시에 실시간으로 통신하며 주행 안전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지난 7월 국내 통신사 최초로 자율주행 운행허가를 취득, 이달 21일 고속도로 자율주행 시험에 성공한 SKT는 K-시티에서 실증을 본격화해 자율주행 기술 진화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SKT 김장기 부문장은 “K-시티가 산·학·연·관 공동으로 5G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할 수 있는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5G 중심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에도 매진해 교통사고 없는 시대를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