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KB금융, 6개 계열사 ‘스튜어드십코드’ 도입은행·증권·손보·생명·자산운용·인베스트먼트...적극적 의결권행사로 주주 가치 극대화

 

KB금융그룹이 고객 이익 극대화와 건전한 성장성 확보를 위해 업계 최초로 금융지주 내 은행, 증권, 손해보험, 생명보험, 자산운용, 인베스트먼트 등 고객 자산을 관리하는 모든 계열사에 ‘스튜어드십코드(stewardship code)’를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스튜어드십코드는 마치 주인의 재산을 관리하는 집사처럼 기관투자가가 고객 자금을 제대로 운용하는데 필요한 행동지침을 의미하는데, 기관투자가가 기업 의사결정에 적극 참여함으로써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기여해 고객 이익 향상을 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최근 국민연금이 도입 의사를 천명한 후 대형 자산운용사와 사모전문투자회사(PEF)를 중심으로 참여가 늘고 있지만 현재까지 도입한 기업은 51개사에 불과하다. 특히 국내 은행과 보험사 중 스튜어드십코드 도입을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B금융은 향후 계열사별로 내부조직 정비와 관련규정을 마련한 뒤 내년초 스튜어드십코드를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이를 신호탄으로 은행 및 보험업계의 스튜어드십코드 도입 참여가 이어져 국내 자본시장 선진화와 지배구조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B금융그룹의 한 관계자는 “자산운용사를 시작으로 연내 6개 계열사가 모든 도입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어느 계열사에 자산을 맡겨도 신뢰할 수 있는 고객 중심의 경영 철학을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