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전북은행, 통신 빅데이터 신용평가모델 ‘텔코스코어’ 도입신용도 평가에 LGU+ 통신 빅데이터 정보 반영...제1금융기관 중 최초 시도

 

전북은행이 고객 신용도 평가에 통신정보를 활용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오는 26일 전북은행에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모델 ‘텔코스코어’를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텔코스코어의 도입은 전북은행이 국내 제1금융기관 중 최초다.

텔코스코어는 금융기관 거래실적 등 금융정보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기존 신용도 평가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LG유플러스와 나이스(NICE)평가정보가 공동 개발한 신용평가모델로, 통신사를 이용하면서 축적된 가입정보·요금납부실적·결제정보 등을 분석한 통신 빅데이터 신용도를 의미한다.

이에 따라 전북은행의 텔코스코어 적용 상품 이용고객은 금융기관 거래실적 등 금융정보에 더해 통신 빅데이터 정보가 신용도 평가에 추가 반영된다. 금융거래실적이 없거나 부족한 주부, 노년층, 사회초년생 등이 지금보다 합리적으로 신용도를 평가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전북은행은 그 첫 상품으로 텔코스코어를 적용한 모바일 대출인 ‘JB U+ 우대상품’을 출시, LG유플러스 고객에게 신용등급별로 기본 금리 대비 최대 3%의 금리 인하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 상품은 ‘JB U+ 신용대출’과 ‘JB U+ 대환대출’로 구성돼 있으며, 구글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에서 ‘전북은행 뉴스마트뱅킹’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한 관계자는 “국내 금융기관에 텔코스코어를 확대 적용함으로써 통신과 금융을 융합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