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금융투자, 증권업계 최초 외화RP 4,000억원 돌파!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가 증권업계 최초로 외화RP 잔고 4,000억원을 돌파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이번 성과는 업계 최초 원화채권 담보편입 달러RP 상품 같은 독점적 신상품 공급을 통해 금리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등 외화RP 시장을 이끌고 있는 신한금융투자의 외화 상품 운용능력을 시장에서 인정한 결과라 할 수 있다.

외화RP는 수출입대금 등 외화결제가 잦은 법인들의 단기 외화자금 운용수단으로 주로 활용되고 있는데 거액 자산가들도 해외투자, 자녀유학 등을 위한 자금 운용에 활용도를 높여가고 있는 상태다.

현재 약정 기간에 따라 미국 달러화 기준 연 0.40%~1.25%의 금리를 제공하며, 유로화 상품은 연 0.10%의 기대 수익이 가능하다.

신한금융투자 RP운용부 이호종 과장은 “달러조달 및 원화환전 시 추가적인 수익확보가 가능한 시장상황을 포착해 적시에 상품을 출시한 것이 경쟁력 있는 금리를 확보할 수 있었던 이유”라며 “실무 직원들이 새로운 구조를 활용한 혁신을 시도한 것이 주효했다“고 강조했다.

 

박진광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