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카자흐스탄서 헬스케어플랫폼 기반 의료 ICT 시장 진출3개 지역 10개 병원에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구축

 

KT가 카자흐스탄의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KT(회장 황창규)는 26일 부산대병원, 부산테크노파크와 함께 카자흐스탄 악토베 메디컬센터에서 ‘카자흐스탄-한국 디지털 헬스케어 협력 사업’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KT의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은 소량의 혈액과 소변으로 심혈관 질환, 호흡기 질환, 당뇨, 전립선암 등 질환을 신속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 모바일 진단솔루션이다.

KT는 이미 카자흐스탄의 알마티, 악토베, 동카자흐스탄 지역의 10개 병원에 이 솔루션의 기기 설치와 사용자 교육을 완료하고 이달부터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에 기반한 환자 진단을 시행하고 있다.

KT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의 특징은 여러 종류의 진단기기와 연동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환자 정보를 확인하거나 병원 환경에 맞춰 환자 차트를 구성할 수 있는 모바일 의료정보시스템이라는 점이다. 또한 개방형 플랫폼으로 새로운 기기의 연동이 쉽고, 의료 데이터 표준 포맷 사용으로 사업 확장도 용이하다.

KT 고윤전 미래사업개발단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의 의의를 실제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회”라고 평가하며 “KT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술력을 바탕으로 플랫폼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확장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최근 러시아 극동투자청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독립국가연합(CIS) 진출 발판 마련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