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수출입銀, 세네갈 수산인프라사업에 EDCF 1,000만 달러 지원냉동 수송차량 공급․수산물 저장인프라 구축 등...중기 진출 디딤돌 역할 기대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은성수)이 최근 세네갈의 ‘냉동 수송차량 공급사업’ 및 ‘수산물 저장인프라 구축사업’에 각각 500만 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19일 뉴욕 유엔총회에서 이뤄진 한-세네갈 정상의 경제협력 확대 합의에 따른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수은은 그동안 갈치 등 세네갈 수산물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선호도가 높아 수산인프라사업을 중심으로 EDCF를 제공해왔다. 지난 2010년과 2015년 각각 4,800만달러, 8,800만 달러의 EDCF를 제공한 것이 그 실례다.

이번에 수은이 지원하게 될 냉동 수송차량 공급과 수산물 저장인프라 구축 사업은 중소기업만 참여가 가능한 ‘EDCF 소액차관제도’ 적용사업이라는 게 특징이다. 때문에 국내 중소기업의 아프리카 인프라 시장 진출에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은성수 은행장은 “아프리카 대륙은 지구상 마지막 남은 블루오션인 만큼 우리 기업 진출의 촉매제 역할을 위해 EDCF 지원규모를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수산분야 인프라 개발과 보건·ICT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발굴함으로써 세네갈을 서부 아프리카 거점국가로 삼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은은 중소기업의 개도국시장 진출 확대를 돕기 위해 EDCF 소액차관제도 한도금액을 500만 달러에서 700만 달러로 증액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