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국타이어, 토요타 ‘캠리’ 전모델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키너지 GT’ 공급...미주시장 등 글로벌 브랜드 위상 강화

 

토요타의 베스트셀링카인 ‘캠리’에 한국타이어의 타이어가 장착된다.

한국타이어(대표이사 부회장 서승화)는 토요타와 캠리 신차용 타이어로 ‘키너지 GT’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키너지 GT는 장거리 고속 주행에 적합한 초고성능 타이어로 민첩한 핸들링과 방향 조정성이 뛰어난 제품이다. 또한 트레드 블록 강성의 밸런스를 최적화해 젖은 노면과 마른 노면 모두에서 탁월한 제동력을 발휘하며, 소음도 적다.

한국타이어는 이번 계약으로 지난 2013년 코롤라를 시작으로 이번 캠리까지 토요타의 총 10개의 차종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게 됐다. 특히 15년 연속으로 미국 승용차 판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캠리의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전 모델에 키너지 GT가 신차용 타이어로 장착되면서 한국타이어는 미주지역에서 브랜드 위상 제고에 더해 점유율 향상을 꾀할 수 있게 됐다.

서승화 부회장은 “토요타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한 신차용 타이어 공급 확대는 한국타이어의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재차 공인 받은 것”이라며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한국타이어는 독일 3대 완성차 브랜드를 포함해 전 세계 45개 완성차 브랜드의 310여개 차종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