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웅제약, 골다공증치료제 ‘졸레드론산 주’ 허가권·판권 인수1,200억원 규모 BP 계열 골다공증 치료제 시장 공략 가속화

 

대웅제약이 1,200억원 규모의 비스포스포네이트(BP) 계열 골다공증 치료제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11일 노바티스와 한국산도스로부터 산도스의 골다공증 치료제 ‘졸레드론산 주 5㎎/100㎖’의 국내 판권과 허가권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한국산도스와의 유통·판매 계약에 따라 지난 2014년부터 ‘산도스졸레드론산 주5㎎/100㎖’를 국내 독점 판매해왔는데 이번 판권·허가권 인수로 더욱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칠 수 있게 됐다.

졸레드론산 주는 대표적 골다공증 치료 제제인 BP 계열 골다공증 치료 주사제로 1년에 1회 투약한다. 폐경 후 여성의 골다공증 치료와 예방, 남성 골다공증 치료, 저충격 고관절 골절 후 새로운 골절예방 등 BP 제제 중 가장 많은 적응증을 지닌 제품이다.

대웅제약의 한 관계자는 “판권인수를 통해 제품 라인업 강화와 안정적인 매출 수익원을 추가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연매출 200억원대의 제품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P 계열 골다공증 치료제의 전체 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약 1,200억원 규모며, 지난해 산도스졸레드론산 주의 매출은 81억원 수준이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