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
KB국민은행, 차기 은행장으로 '허인 부행장' 내정조직관리 리더십과 4차 산업혁명 등 트렌드 변화 대처할 비전 겸비 평가

KB국민은행장이 내정됐다.

KB금융지주는 11일 오후 상시지배구조위원회를 개최하고 차기 KB국민은행장 후보로 ‘허인’ 현 부행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KB금융지주에 따르면 상시지배구조위원회는 지난 2년간 국민은행의 안정적 경영승계를 위해 윤종규 은행장을 포함한 계열사 대표이사 내·외부 후보군에 대한 자격요건을 상시 검증·관리해 왔다.

이를 통해 지난 26일 차기 회장 후보가 추천됐고, 사전 검증된 인사 18명(내부 13명, 외부 5명) 중 압축된 6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은행장으로서의 적합도 여부를 추석 연휴 기간 논의했다.

허인 내정자의 은행장 선임은 오는 12일과 16일 은행장후보추천위원회의 심층 인터뷰 등 최종 심사와 추천을 거쳐 16일로 예정된 국민은행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또한 내달 열리는 KB금융지주 임시주총에서 비상임 이사로도 추천된다.

신임 은행장의 임기는 2년으로 책임경영 체제 확립을 위해 회장의 임기와 동일하게 오는 11월 21일부터 시작된다. 그 전까지는 내정자 신분으로 회장·은행장 겸직체제의 조직 분리, 향후 경영전략 방향 설정, 조직체계 정비를 준비하게 된다.

허인 내정자는 국민은행에서 영업그룹대표(부행장)와 경영기획그룹대표(CFO)를 역임하는 등 전략, 재무, 여신심사, 기업금융, 영업, IT 등 은행 주요 핵심 직무를 두루 거치면서 고객과 시장, 영업 현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임직원들을 결집할 수 있는 리더십을 갖춘 인물로 평가된다.

상시지배구조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허인 내정자는 풍부한 업무경험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등 트렌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비전과 리더십을 겸비하고 있다”며 “또한 그룹 CEO와 호흡을 함께하면서 리딩뱅크의 지위 강화를 견인할 적임자라는 점 등 여러 측면을 고려해 내정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