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자산 6조원 규모 ‘롯데지주’ 공식 출범...신동빈·황각규 공동대표 체제4개 상장사 분할·합병 통해 지배구조 단순화 및 신 회장 경영권 강화

 

롯데그룹의 모태인 롯데제과를 중심으로 4개 상장 계열사의 투자부문을 합병한 ‘롯데지주 주식회사’가 12일 공식 출범했다.

이로써 롯데그룹은 복잡한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지속 천명해온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을 마무리 짓고 새로운 출발선에 서게 됐다.

롯데지주는 롯데제과와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등 4개사를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인적 분할한 뒤 롯데제과 투자부문이 나머지 3개사의 투자부문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분할합병비율은 롯데제과 1을 기준으로 롯데쇼핑 1.14, 롯데칠성음료 8.23, 롯데푸드 1.78이다.

이번 롯데지주 출범으로 4개 회사가 상호 보유했던 지분관계를 정리, 순환출자고리가 기존 50개에서 13개로 대폭 축소돼 경영 투명성과 효율성, 주주가치 제고가 예상된다는 게 롯데그룹의 설명이다.

롯데지주 조직구성.

롯데지주의 자산은 6조3,576억, 자본금은 4조8,861억 규모며 국내 42개사, 해외를 포함하면 총 138개사가 자회사로 편입된다. 롯데지주는 향후 공개매수와 분할합병, 지분매입 등을 통해 편입계열사 수를 추가 확대할 예정이다.

롯데지주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황각규 롯데그룹 경영혁신실장(사장)의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조직은 가치경영실, 재무혁신실, HR혁신실, 커뮤니케이션실 등 6개실 17개팀으로 구성됐고 전체 임직원수는 170여명 규모다.

별도의 자체 사업 없이 자회사의 지분을 보유·관리하는 순수 지주회사인 만큼 자회사의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경영평가와 업무지원, 브랜드 라이선스 관리 등이 주업무며 그룹의 중장기적 사업역량 강화를 위한 신규사업 발굴과 인수합병(M&A)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주 수입원의 경우 배당금, 브랜드 수수료 등이 될 전망이다. 이중 브랜드 수수료는 각 자회사 매출액에서 광고선전비를 제외한 금액의 0.15% 수준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지주회사 체제 전환으로 기업가치 재평가로 인한 주가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신동빈 회장의 롯데그룹 경영권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신 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이 13.0%,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율은 4.5%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는 “지주회사 출범은 국민들에게 ‘변화하고 혁신하는 롯데’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실현할 본격적 첫 걸음”이라며 “100년 기업을 향한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국내에서 롯데그룹이 가진 위상에 걸맞은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면서 더 많은 사랑과 신뢰를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롯데그룹은 롯데지주의 출범과 함께 새로운 심볼마크를 선보였다. 고객의 전 생애에 걸쳐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롯데그룹의 비전 ‘Lifetime Value Creator’의 의미를 함축적으로 표현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