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우조선해양, 18만톤급 광석운반선용 LNG 연료탱크 개발전 선종 LNG 연료탱크 풀라인업 구축...광석운반선 수주전서 유리한 고지 선점

 

대우조선해양이 국제환경규제 강화에 발맞춰 친환경선박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선박에 대한 국제 환경규제 강화로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대형 선박이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독자적으로 18만톤급 광석운반선용 LNG 연료탱크(MCTIB)의 설계·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광석운반선용 LNG 연료탱크는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가 공동 개발한 고망간강(Mn)을 활용한 독립형 탱크(Type-B)로, 탱크 내부의 액체 요동에 의한 충격(슬로싱)에 강한 구조적 특성을 지닌다.

기존 알루미늄합금 연료탱크와 비교해 외부 충격에 강하고 공간을 최적화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그럼에도 제작비가 절반수준에 불과해 가격경쟁력 또한 뛰어나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연료탱크를 선미 갑판 위에 설치, 원하는 운항항로 조건에 필요한 연료탱크 용량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면서도 화물손실이 없도록 설계했다.

아울러 강화된 선체구조, 안전성에 최적화된 선형, 각종 연료 절감형 장치의 설치가 가능하며 벙커C유가 아닌 친환경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만큼 이산화탄소, 황, 질소화합물 등 유해물질 배출량의 획기적 절감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한 관계자는 “이번 광석운반선 LNG 연료탱크의 성공적 개발로 초대형 컨테이너선, 유조선, LPG선에 이어 전 선종에 대한 LNG 연료탱크 풀라인업을 갖췄다”며 “향후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광석운반선 수주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광석운반선용 LNG 연료탱크와 이를 사용하는 선박 디자인에 대해 세계 유명 선급인 DNV-GL의 리뷰를 거쳐 현재 기본승인(AIP) 과정 중에 있으며 로이드선급(LR)과도 동일한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양철승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