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5G 오케스트레이션’ 기술, 5G 국제표준 채택ITU 최종 승인...5G 표준화 경쟁서 주도적 입지 강화
올 7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5G 표준 총회장에서 KT 김형수 박사가 5G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의 5G 기술이 국제 표준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5G 기술 선도국으로서 주도적 입지를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

KT(회장 황창규)는 최근 자체 개발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이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5G 표준으로 최종 승인됐다고 13일 밝혔다.

5G 오케스트레이션은 5G의 핵심 네트워킹 기술인 ‘네트워크 슬라이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기술로, 5G 통신망에서 서비스별로 가상화된 네트워크와 기존 유선 네트워크를 동시 관리해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맞춰 고품질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동안 KT는 이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제안, 표준문서 에디터를 맡아 왔으며, 지난 7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T IMT-2020 워킹파티’ 회의에서 승인 후 193개 전체 회원국을 대상의 회람을 거쳐 이번에 최종 승인됐다.

ITU는 최종 승인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국제표준 관리 절차에 의거해 5G 오케스트레이션에 ‘ITU 표준 Y.3110’이라는 공식 표준번호를 할당했다.

ITU 이날 5G 오케스트레이션의 상세한 절차와 프레임워크를 담은 ‘ITU 표준 Y.3111’도 함께 승인했는데, 이 표준은 KT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공동 개발했다.

KT에 따르면 5G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려면 전체 네트워크 운용 관리 기술의 개발이 필요하다. 5G 오케스트레이션 표준은 바로 이를 위해 기존 5G 기술에 앞선 선행적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5G 통신망은 물론 기존 유선 통신망의 기능을 동시 활용할 수 있어 통신사업자의 구축비·운영비 부담이 현저히 낮아질 수 있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국제표준 승인으로 5G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고객경험 제공의 토대가 마련됐다”며 “특히 5G 국제표준 경쟁에서 우리나라가 더욱 주도적으로 활동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국립전파연구원 산하 한국ITU연구위원회는 지난 2015년부터 IMT-2020 대응특별반을 운영하는 등 국제 표준화 추세에 적극 대처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세계전기통신표준총회(WTSA)에서 IMT-2020 국제표준화에 대한 방향성을 ITU에 제시하고 관련 결의를 이끌어 내기도 했다.

 

양철승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