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바이오텍, 세종공장 준공...생산규모 2배 확대2020년까지 총 80만ℓ 규모로 증설, 글로벌 톱10 CMO 도약

 

SK(대표이사 장동현)의 자회사이자 원료의약품 생산기업인 SK바이오텍이 16일 세종시 명학산업단지에 세종 신공장을 완공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

SK바이오텍은 현재 대전 대덕단지에 16만ℓ 규모의 생산시설을 가동 중에 있는데, 이번 세종공장 증설로 생산규모가 총 32만ℓ로 늘어났다.

세종공장은 약 1만㎡ 부지에 4층으로 들어섰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저온연속반응 공정을 통해 당뇨병, 에이즈, C형 간염 치료용 원료의약품이 생산된다. 이를 통해 SK바이오텍은 세종공장에서만 내년 약 600억원의 매출 발생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SK바이오텍은 글로벌 의약품 수요 증가에 부응하기 위해 향후 3년간 추가 증설을 진행, 오는 2020년까지 국내 최대인 총 80만ℓ 규모로 생산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실제로 인구 고령화와 만성 질환의 증가로 인해 의약품 생산시장이 연 7% 성장을 지속해 오는 2020년까지 약 85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예측이다.

 

 

세종공장의 준공으로 SK바이오텍의 글로벌 사업 확장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이와 관련 SK바이오텍은 지난 6월 아일랜드 스워즈의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 원료의약품 공장을 인수하며 양대 의약품 시장인 유럽에 생산·판매 기지를 구축한 바 있다.

SK바이오텍 박준구 대표는 “세종공장 증설로 2020년 글로벌 톱10 위탁생산회사(CMO)로의 도약이라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K바이오텍은 제품 대부분을 노바티스, 화이자 등 글로벌 제약사에 수출하면서 연평균 20% 수준의 매출 성장을 구가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