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상, 세계 세번째 고부가가치 아미노산 ‘L-히스티딘’ 개발글로벌 기업과 사전계약 통해 1,000억원 규모 글로벌 시장 공략

 

대상 소재BU(사장 정홍언)가 고부가가치 아미노산 ‘L-히스티딘’의 개발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국내 최초의 성과로, 세계적으로도 L-히스티딘 개발은 일본 아지노모토와 쿄와하코에 이어 세 번째다.

아미노산의 일종인 L-히스티딘은 붉은살 생선이나 등푸른 생선에 다량 함유돼 있으며 제약, 건강기능식품, 사료 산업에 폭넓게 활용된다. 유아에게는 필수 아미노산, 체내합성이 가능해진 성인에게는 비필수 아미노산으로 분류되며 피로회복과 면역력 증진, 피부질환 예방, 시력저하 개선, 유아성장 촉진 등 다양한 효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연어를 중심으로 한 수산사료 시장에서의 활용도가 매우 높다는 게 대상의 설명이다. 주요 기능은 생선의 시력을 유지해 사료 섭취를 용이하게 해 성장을 돕는 것이다. 이와 관련 대상은 연구개발 단계부터 글로벌 양어사료업체들과 L-히스티딘 공급에 관한 사전 계약을 체결한 상태여서 해외 시장 진출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대상 소재BU의 이희병 그룹장은 “현재 글로벌 수산사료용 L-히스티딘 시장은 연간 3,000톤, 1,000억원 규모로 매년 20%의 고성장을 구가하고 있다”며 “독과점 시장이라 여타 아미노산 대비 가격대도 비교적 높게 형성돼 있어 고부가가치 창출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대상은 오는 2020년까지 L-히스티딘의 세계 시장 점유율 30% 달성을 목표로 전분당과 바이오 부문, 소재와 완제품 부문 간의 사업구조가 유기적인 특장점을 적극 활용해 시장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이희병 그룹장은 “L-히스티딘은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은 시장”이라며, “첨단 발효기술과 최고 수준의 생산설비를 통해 해외 시장점유율 확대에 주력하면서 발효 당소스의 안정적 공급을 이뤄 소재사업의 포트폴리오를 더욱 견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