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CJ제일제당, 내일채움공제 지원 확대로 협력사 동반성장 동력 강화5개사 10명에서 26개사 43명으로...5년간 총 3억원 지원

 

CJ제일제당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실천하기 위해 우수 협력사에 대한 재정적 지원 확대에 나섰다.

CJ제일제당(대표이사 부회장 김철하)은 대기업 최초로 시도한 협력사 동반성장 모델인 ‘내일채움공제’ 지원 대상을 내년 1월부터 기존 5개사에서 26개사로 대폭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협력사 경영진과의 정기회의를 통해 내일채움공제 가입 수요 증가를 확인한데 따른 것으로 수혜인원도 10명에서 43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임직원의 장기재직에 따른 고용안정과 우수인력 유입을 유도하기 위해 정부 주도로 운영되고 있는 공제제도로, 회사와 직원이 2대1 비율로 공동적립을 한 뒤 5년 후 장기 재직자에게는 적립금이 성과보상금 형태로 지급된다.

제일제당은 지난 1월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협약을 체결,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한 협력사의 사측 적립금 50%를 지원하고 있다. 5년간 근속한 임직원들은 이렇게 적립된 납부금과 복리이자를 더해 2,000만원의 목돈을 받게 된다.

이번 지원 확대로 제일제당이 부담하는 금액은 5년간 총 3억원 이상이다.

임석환 제일제당 CSV팀 팀장은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앞으로도 우수 협력사에 대한 내일채움공제 가입지원 규모를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