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스타트업 초기 자금조달 기회 확대소액투자 중개업체 ‘크라우디’와 제휴, 토탈 금융컨설팅 제공

 

삼성증권이 스타트업 기업들의 안정적 연착륙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사업초기 자금조달 기회 확대에 나선다.

삼성증권(사장 윤용암)은 19일 온라인 소액투자 중개업체 크라우디와 포괄적 업무제휴를 맺고, 유망 스타트업 기업들의 초기 자금조달 기회 제공과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토탈 금융 솔루션·경영컨설팅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외국계 금융권 출신 임원들이 지난 2015년 모여 설립한 크라우디는 크라우드펀딩과 공동송금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대표적 크라우드펀딩 기업으로, 올 상반기 기준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장점유율이 21%에 달한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서는 지속적 투자가 가능한 생태계 조성이 선결돼야 한다”며 “향후 스타트업을 넘어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대체투자상품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