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 미래 캐시카우 ‘전기차 핵심소재’ 공급 준비 박차‘글로벌 전기차소재 포럼’ 통해 사업 추진 현황 점검 및 산업계 협력방안 모색

 

포스코가 미래차로 주목 받고 있는 전기차에 필요한 핵심소재 공급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회장 권오준)는 31일 인천 송도 포스코 글로벌 R&D센터에서 ‘글로벌 전기차 소재 포럼 2017’을 개최하고, 전기차 핵심소재를 신성장엔진으로 육성하기 위한 계열사 전기차 분야 포트폴리오의 시너지 극대화 방안을 모색했다.

국내외 150여개 전기차 소재 고객사 관계자 3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토탈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의 도약’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포스코는 전기차 관련사업을 추진 중인 계열사 임직원들이 직접 사업 현황을 설명하고 핵심기술에 대한 포스코의 종합 역량을 선보였다.

특히 ‘경량소재’, ‘구동모터’, ‘배터리’ 등 3개 분야에서 고객사 연구원과 개발담당 임원이 전기차 분야의 니즈와 시장동향, 개발현황을 설명하면 포스코 연구원들이 포스코의 준비 상황과 고부가가치 제품·솔루션을 공개하는 ‘문제해결형’ 방식으로 진행돼 참석자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었다.

현재 포스코는 기존 자동차 강판보다 가벼우면서 강도를 훨씬 높인 ‘기가스틸’을 개발, 차체 경량화를 선도하고 있으며 수입에 의존해왔던 전기차 배터리용 리튬을 국내 최초로 상업 생산하고 있다.

또한 포스코대우가 포스코의 최고급 무방향성 전기강판 ‘하이퍼 NO’를 소재로 전기차용 고효율 구동모터를 제작해 주요 완성차업체에 공급 중이며 포스코ESM, 포스코켐텍은 전기차용 배터리의 핵심소재인 양극재·음극재를 자체 생산·공급하고 있다.

아울러 포스코ICT가 전기차의 충전인프라 공급부터 설치, 운영, 멤버십 관리, 부가서비스에 이르는 토털 서비스를 국내에서 유일하게 제공하고 있다.

오인환 포스코 사장은 “포스코는 고품질 전기차용 소재와 솔루션으로 전기차 생태계 조성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며 “미래 전기차 시대에도 변함없이 고객사의 동반자로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