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진에어, 12월초 코스피 입성...금융위에 증권신고서 제출공모규모 1,200만주, 3,216~3,816억원 예정

 

진에어가 연초 발표한 계획대로 올해말 코스피 시장에 입성한다.

진에어(대표이사 최정호)가 31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유가증권시장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

이달 23일부터 양일간 수요예측이 진행되며, 29일과 30일 청약을 거쳐 12월초 코스피 상장이 이뤄진다.

공모 예정가는 2만6,800원~3만1,800원으로 구주 매출 900만주, 신주 모집 300만 주 등 총 1,200만주를 공모한다. 총 공모 규모는 3,216억원~3,816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지난 2008년 설립된 진에어는 하와이 호놀룰루, 호주 케언스 등 기존 저비용항공사(LCC)는 진입이 어렵다고 여겨졌던 중장거리 노선까지 개척하며 국내 대표 LCC로 성장했다.

이에 힘입어 올 상반기 경영실적도 매출 4,239억원, 영업이익 46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 133%의 비약적 증진을 이뤘다. 특히 영업이익률이 국내 항공사 중 최고 수준인 11%에 달한다.

이 같은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오는 2018년 매출 1조원을 돌파하고, 중장거리와 지방에서 출발하는 해외 노선을 추가 개척해 50개 이상의 노선에 취항한다는 게 진에어의 목표다.

최정호 대표이사는 “코스피 상장은 진에어 창립 10주년이 되는 2018년을 맞이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안전 운항 체제 하에서 브랜드 가치와 사업 역량을 극대화해 아시아를 넘어 ‘세계 최고의 LCC’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