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B, 10기가급 초고속 인터넷 전송 솔루션 국내 최초 개발상하향 동시 최대 2.5Gbps 구현...내년 상반기 10기가 시범서비스 추진

 

SK브로드밴드(사장 이형희)는 1일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과 함께 4페어(Pair) UTP 랜케이블을 활용해 가입자에게 상하향 동시에 최대 2.5기가 전송이 가능한 10기가급 가입자망 솔루션을 국내 최초로 개발, 상용화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기존 기가인터넷보다 최대 10배나 빠른 10기가급 가입자망 솔루션 개발이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초고속 인터넷 인프라 구축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과 같다고 설명한다.

10기가 유선 인터넷은 가입자에게 회선당 2.5Gbps~10Gbps, 단말별 1Gbps 이상의 속도를 제공하기 때문에 초고해상도(UHD) IPTV,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의 활성화에 따른 데이터 급증에 대비하려면 반드시 확보해야하는 서비스라는 이유에서다.

이번 10기가급 가입자망 솔루션을 활용하면 아파트의 선로 인프라를 광케이블로 교체하지 않고도 기존 UTP 랜케이블을 사용해 10기가급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특히 기존 기가인터넷은 회선속도가 1Gbps로 제한돼 있어 인터넷, IPTV, 와이파이 등을 동시 사용하면 체감속도 저하가 나타나지만 10기가급 가입자망은 4페어 2.5기가 솔루션을 적용해 유선 1기가, 와이파이 1기가 이상의 속도를 동시에 구현하는 게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가입자 회선당 2.5기가 속도를 보장하기 위해 40기가 트렁크 회선 제공이 가능한 ‘차세대 수동 광통신망2(NG-PON2)’ 솔루션의 상용화 준비도 마쳤다.

SK브로드밴드는 이를 활용한 10기가급 인터넷 시범서비스를 내년 상반기 중 실시한 뒤 고객 수요에 맞춰 상용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UTP, 광케이블, HFC 등 전송매체별 10기가급 인터넷 솔루션과 100기가 트렁크 제공이 가능한 100G PON 솔루션의 단계적 개발을 위한 로드맵도 마련한 상태다.

유지창 SK브로드밴드 인프라부문장은 “국내 최초 4페어 2.5기가 솔루션 개발로 기가를 넘어 10기가 서비스의 기반을 확보했다”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요소인 네트워크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1등 네트워크 인프라 품질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