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상품을 돋보이게 해줄 특수 LED 조명 개발스펙트럼·색온도 최적화로 선명한 색감 재현...의류·육류·채소 전시에 으뜸

 

삼성전자가 상품을 더욱 돋보이도록 해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할 수 있는 특수 상업조명용 COB(Chip-on-Board) 타입 LED 패키지를 출시했다.

‘스페셜 컬러’로 명명된 이 LED 패키지는 근자외선의 사용 없이 스펙트럼 최적화 설계와 실생활에서 가장 선호하는 3,500K의 색온도를 적용, 흰색을 더 뚜렷하게 보여주고 색감을 더 선명하게 표현해준다. 때문에 의류와 육류, 채소 전시용 조명으로서 최고의 효용성을 발휘한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실제로 육류, 채소 판매점이나 의류 상점은 상품의 색감이 소비자의 구매결정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색을 선명하고 매력적으로 표현해줄 특수 조명이 쓰인다.

다만 기존의 세라믹 메탈할리이드(CDM) 램프와 특수합금 램프는 가격이 비싸고, 수명도 짧다는 게 문제였다. 이를 대체할 근자외선 LED 특수 조명 역시 형광증백제를 사용한 의류와 달리 육류나 채소에는 효과가 미비했다. 식품이 이 조명에 오래 노출되면 인체 유해성이 나타날 수 있다는 점도 한계로 지적됐다.

 

 

삼성전자의 스페셜 컬러는 이 같은 기존 상업용 특수조명이 가진 여러 한계들을 모두 해소한 제품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스페셜 컬러 개발을 위해 색채학 전문 연구기관과 협력해 다양한 국가와 연령대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조명 감성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를 기반으로 형광체 배합을 달리해 패션, 육류, 채소 등 3개의 옵션마다 각각 1,000㏐부터 4,000㏐까지 다양한 광량별 라인업을 갖췄다.

삼성전자 LED 사업팀 제이콥탄 부사장은 “스페셜컬러는 상품의 가치를 한층 부각시킬 수 있는 LED 솔루션”이라며 “이를 활용해 많은 매장에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