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유플러스, 중소기업과 5G 네트워크 자동제어 기술 플랫폼 공동 개발네트워크 자동화 구현 오픈 생태계 조성...국내 표준화 산업 활성화도 기대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가 5G 네트워크 자동제어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 ‘SDK(Software Development Kit)’를 국내 중소 제조사 코위버, HFR과 공동 개발했다.

SDK는 다양한 네트워크 장비를 중앙에서 통합 제어·관리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의 개발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이를 이용하면 5G 장비를 자동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이 가능하다.

현재 통신업계에는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다양한 기능 지원이 통신망에 요구되면서 매년 다양한 종류의 장비가 늘어나고 있다. 때문에 복잡한 네트워크 장비를 통합 제어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통신사들의 SDN 활용이 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장비 제어 소프트웨어를 만들 수 있는 프로토콜이 공개돼 있지 않아 국내 중소 개발사들의 장비는 SDN이 제대로 적용되지 못하는 사례가 많았다. 통신사 입장에서도 대형 제조사의 장비만 제한적으로 제어하고 있어 네트워크 관리 효율이 떨어진다는 문제가 있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이번 SDK를 국내 최초로 외부에 공개해 SDN을 쉽고 빠르게 개발할 수 있는 오픈 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이다. 코위버와 HFR의 경우 이미 SDK를 활용해 SDN 개발에 성공했으며, LG유플러스 기업전용 회선망에 적용 중인 양사의 장비 ‘캐리어이더넷’의 제어에도 성공했다.

또한 SDK는 5G 장비로 유력한 패킷·광전송네트워크장비(POTN)의 제어에도 활용돼 향후 해외 제조사들의 5G 장비 제어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SDK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제정한 국내 표준에 맞춰 설계돼 있는 만큼 국내 표준화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가 예상된다는 게 LG유플러스의 설명이다.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김대희 상무는 “자동제어 소프트웨어 개발도구로 기존 장비는 물론 향후 도입될 장비들도 제조사에 상관없이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사람의 개입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원천 차단함으로써 네트워크 운영의 안정성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