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S전선, 미얀마 전력 케이블 공장 착공...제2의 베트남 신화 첫발현지 생산 통해 가격경쟁력, 공급 안전성, 고객 대응력 제고

 

LS전선이 미얀마 공장을 착공, 현지 전력케이블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LS전선아시아(대표 신용현)는 14일 신용현 대표와 가온전선 윤재인 대표, 손태원LS-가온케이블미얀마(LSGM) 법인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얀마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6만6,000㎡ 부지에 1만9,800㎡ 규모로 들어서는 이 공장에서는 전력 인프라용 가공 케이블과 빌딩·주택용 저전압(LV) 케이블 생산이 주도 생산될 예정이다.

LS전선아시아는 내년 11월 미얀마 공장이 상용가동되면 현지 제품 생산을 통한 가격경쟁력 상승과 공급 안전성 및 고객 대응력 제고로 미얀마 전력 케이블 시장을 본격 선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미 지난 5월 그룹 계열사인 가온전선과 총 1,800만 달러(약 200억원)를 투자, 미얀마의 수도 양곤 남쪽의 틸라와경제특구에 합작사 LSGM을 설립했다.

신용현 LS전선아시아 대표는 “미얀마는 경제 고성장과 경제특구들을 중심으로 한 건설 경기 호조에 힘입어 연평균 10% 이상의 전력 케이블 시장 성장이 예상되고 있지만 50%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상태”라며 “단계적 투자로 고압(HV)과 중전압(MV) 케이블, 통신 케이블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 제2의 베트남 신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