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서울아산병원, 국내 최초 생체 폐이식 성공폐부전 딸에게 부모 폐 일부 이식...뇌사자 폐이식 대안으로 기대감 상승

 

원인 불명 폐고혈압으로 언제 심장이 멈출지 모르는 상황에서 기약 없이 뇌사자 폐이식을 기다리던 딸에게 부모의 폐 일부를 이식하는 생체 폐이식 수술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성공했다.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폐이식팀은 지난달 21일 말기 폐부전으로 폐의 기능을 모두 잃은 오화진 씨(20세)에게 아버지 오승택 씨(55세)의 오른쪽 폐 아랫부분과 어머니 김해영씨(49세)의 왼쪽 폐 아랫부분을 떼어 이식하는 생체 폐이식을 시행, 3명 모두 건강하게 회복중이라고 15일 밝혔다.

딸을 살리려는 부모의 간절한 바람과 의료진의 노력이 만들어낸 이번 생체 폐이식은 뇌사자 폐이식을 기다리고 있는 300여명의 국내 말기 폐부전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전망이다.

국립장기이식센터의 작년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뇌사자의 폐를 기증받기까지 걸리는 대기기간은 평균 1,456일에 달한다. 때문에 4년에 달하는 이 기간을 버티지 못하고 사망하는 환자들이 상당수다. 서울아산병원에서만 지난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뇌사자 폐이식 대기자 68명 중 32명이 숨졌다.

하지만 미국이나 일본과 달리 국내에서의 생체 폐이식은 현행 장기이식법상 불법이다.

이에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은 화진씨 부모의 간절한 요청을 받고 대안 찾기에 돌입했다. 지난 8월 병원 임상연구심의위원회와 의료윤리위원회를 개최하고 대한흉부외과학회, 대한이식학회에 의료윤리적 검토를 의뢰해 긍정적 답변을 받아낸 것. 또 정부기관과 국회,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KONOS), 대한이식학회에 보고해 화진 씨를 위한 생체 폐이식 수술의 불가피성을 한 단계씩 설득해 나갔다.

그렇게 지난 10월 21일 토요일 오전 8시, 서울아산병원 동관 3층 수술장에 수술실 3개의 문이 열렸다. 이날 수술에는 흉부외과 교수들 외에 마취과, 호흡기내과, 심장내과, 감염내과 등의 교수진들과 간호사, 심폐기사까지 총 50여명이 참여했다.

중환자실 집중치료를 받은 화진 씨는 수술 후 6일 만에 인공호흡기를 떼고 이달 6일 일반병동으로 옮겨지는 등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상태다. 화진 씨의 부모도 수술 후 6일 만에 퇴원해 일상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수술을 집도한 흉부외과 박승일 교수는 “생체 폐이식은 뇌사자 폐이식을 기다리다가 상태가 악화돼 사망하는 환자들, 특히 소아환자들에게 또 다른 치료방법을 제시하는 중요한 수술”이라며 “기증자 폐엽 절제는 폐암 절제수술의 경험으로 흔히 시행되는 안정성이 보장된 수술”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생체 폐이식은 지난 1993년 미국에서 처음 시행된 이래 201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400차례 이상 시행됐으며 일본의 경우 1년, 3년, 5년 생존율이 각각 93%, 85%, 75%로 국제심폐이식학회의 폐이식 생존율보다 우수한 효과를 거두는 등 의학적 안전성을 인정 받고 있다.

 

생체 폐이식 수술을 집도한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박승일 교수와 오화진양 가족.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