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CJ, 계열사 힘입어 성장세 유지대신증권. "'올리브영' 점포 확장 따른 외형성장 지속" 전망

 

CJ(회장 이재현)가 CJ제일제당, CJ E&M 등 계열사의 양호한 실적에 힘입어 성장세를 지속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신증권(대표이사 나재철)은 16일 CJ의 올 3분기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기존 추정치보다 소폭 상회했다면서 순자산 기여도가 높은 주요 계열사 제일제당과 E&M의 양호한 실적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올리브영이 고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부분에 투자포인트를 맞춰 눈여겨 볼 것을 권유했다.

CJ의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7% 증가한 7.1조원, 영업이익은 13.3% 상승한 4,319억원을 기록했다. 지배주주순이익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15.8%나 성장해 2,152억원에 달했다.

대신증권 양지환 연구원은 “약 2,500억원의 삼성생명 지분매각이익이 반영돼 순이익이 기존 예상을 크게 상회했다”며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8% 상승한 7조원, 영업이익은 84.7% 성장한 3,520억원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양 연구원은 이어 “올 3분기말 올리브영의 점포수는 전기 대비 73개 증가한 1,020개로 점포확장에 따른 외형성장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양호한 실적에도 주당 순자산 변동이 크지 않아 목표주가는 기존 의견(23만4,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