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한국금융지주, 한국투자증권 발행어음 사업자 선정 이익 모멘텀한국투자증권, 초대형 IB 이어 업계 최초 단기금융업 사업 개시…이달중 5,000억원 규모 예측

 

한국투자증권이 초대형 IB 선정에 이어 업계 최초로 단기금융업 사업자로 지정되면서 한국금융지주의 이익 모멘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하나금융투자는 16일 한국금융지주의 3분기 지배순익이 전년 동기 대비 31.3% 증가한 1,181억원으로 전망치를 11.2% 상회했다면서 국내·외 부동산 관련 사업으로 IB부문 실적이 전기 대비 65% 증가한 한국투자증권의 수익 기여도가 가장 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계열사별 순이익에 있어서도 한국투자증권이 1,317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외에는 한국투자파트너스 32억원, 한국저축은행 121억원, 한국캐피탈 112억원, 한국카카오 –481억원, 이큐파트너스 –1억원 등이었다.

하나금융투자 임수연 연구원은 “한국투자증권의 초대형 IB 지정과 단기금융업 사업자 지정으로 조달 금리 등 발행어음 사업 선발 프리미엄이 작용할 것”이라며 “이달 안에 발행어음 사업을 시작하면 약 5,000억원 규모의 발행과 29억원의 신규수익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임 연구원은 또 “이는 내년의 이익 모멘텀으로까지 작용 가능하며 하반기 예정된 부동산투자 IB부문 수익까지 감안할 때 4분기도 주목할 만한 성장세 유지가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금융지주에 대한 목표주가는 8만4,000원에 매수 투자의견을 유지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