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오리온, 식품용 포장재 최초 ‘녹색기술 인증’ 획득협력사와 환경친화적 포장재 공동 개발...‘착한포장 프로젝트’ 5번째 성과

 

오리온(대표이사 이경재)이 협력사와 공동 개발한 친환경 포장재가 식품용 포장재로는 최초로 환경부의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녹색기술 인증은 에너지 자원 절약과 효율화를 통해 온실가스와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한 기술에 부여하는 인증으로, 식품용 포장재가 이 인증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리온은 환경 친화적 식품용 포장재 인쇄·가공기술 개발을 위해 중소 협력사와 힘을 모았다. 성과공유제도 대상 협력업체인 잉크제조사 성보잉크, 동반성장 협력업체인 인쇄용 동판제조사 한두패키지와 2년여의 공동 연구 끝에 메틸에틸케톤(MEK), 에틸아세테이트(EA) 등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 유기화합용제를 사용하지 않은 포장재 개발에 성공한 것.

또한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인 총미연소탄화수소(THC)와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배출량도 기존 대비 각각 83%, 75% 줄여 소비자와 생산 근로자 모두에게 더 안전한 포장재라 할 수 있다.

오리온은 ‘초코파이情’ 제품에 이 포장재의 사용을 시작했으며 향후 ‘포카칩’, ‘꼬북칩’ 등 스낵류를 비롯한 전 제품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성보잉크와 친환경 잉크의 공동 특허를 출원, 향후 해외 법인 등을 통해 성보잉크의 해외 판로 개척도 지원할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환경친화적 포장재 공동개발은 성과공유제도를 통한 오리온과 협력사간의 첫 상생 협력 사례”라며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와 수익 증대를 지속 지원하면서 상호 윈-윈하는 관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친환경 포장재 개발은 지난 2014년 제품 포장재의 빈공간 비율을 줄이고 내용물을 늘리는 것으로 시작한 ‘착한포장 프로젝트’의 5번째 성과물이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