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진에어 공모가, 희망밴드 최상단 '3만1,800원'으로 확정총 공모규모 3,816억원, 29일·30일 청약 후 내달 8일 코스피 상장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의 마지막 대어로 꼽히는 진에어의 공모가가 희망밴드 최상단으로 최종 결정됐다.

진에어(대표이사 최정호)는 28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이달 23일과 24일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가 공모밴드(26,800원~31,800원)의 상단인 3만1,80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진에어의 총 공모금액도 3,816억원으로 확정됐다.

진에어에 따르면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의 736개 기관이 참여해 274.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진에어는 오는 29일과 30일 이틀간 일반인을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한 뒤 내달 8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공모되는 주식은 총 1,200만주, 상장예정 총 주식은 3,000만주며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9,540억원 규모다.

진에어는 코스피 상장을 통해 신규 기재 도입, 저비용항공사(LCC) 최초 동유럽 취항, 해외 판매 강화 등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 확보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먼저 오는 2020년까지 매년 4~5대의 기재를 도입해 총 38대의 항공기를 보유하는 한편 노선도 국내외 52개 도시, 79개 노선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2019년부터 국내 LCC 최초로 봄과 여름 성수기에 동유럽 지역 취항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는 “연말 IPO가 집중되는 상황 속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내준 투자자에게 감사드린다”며 “상장 후에도 진에어만의 독보적 항공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 시장지배력을 강화하고 아시아 대표 LCC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