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IoT 기술로 에너지 설비 부품 고장 걱정 끝!SKT, 실시간 모니터링·제어는 물론 교체시기도 알려주는 IoT 서비스 출시

 

설비의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제어하는 것은 물론, 고장 가능성이 높은 부품의 교체시기까지 알려주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가 나왔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IoT 전용망 ‘로라’를 활용해 내놓은 ‘에너지 설비 관리 IoT 서비스’가 그것이다.

이 서비스는 에너지 설비에 적용돼 장비의 운용과 장애 데이터를 IoT망을 통해 수집·분석함으로써 고장 여부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기존 서비스가 각종 빌딩의 에너지 소비 현황을 모니터링해 에너지 비용 절감을 꾀하는데 그쳤던 반면 설비를 실시간 원격 관리·제어하는 방식으로 유지보수비 절감에 더해 장애 발생 시 신속한 대응도 가능하다.

특히 사무실 환경이 아닌 모바일 앱 형태로도 시스템 이용이 가능해 더욱 신속한 장애 대응능력을 갖출 수 있다. SKT는 시스템을 장기간 적용한 설비에서 확보되는 빅데이터를 활용, 부품 성능 저하 여부를 파악해 교체시기를 미리 확인하는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이 서비스는 태양광인버터 전문 제조업체 동양이엔피을 통해 정식으로 출시됐다. 태양광에 더해 히트펌프, 보일러, 냉동기, 압축기 등 에너지 관련 설비라면 어디나 적용할 수 있다.

SKT 김성한 IoT솔루션사업본부장은 “이 서비스를 활용하면 에너지 설비 제조·이용 업체들의 업무 효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며, “향후 IoT 기반 기기 관리의 영역을 일반 제조설비로도 넓혀 IoT의 활용도를 극대화함으로써 모든 업체들이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효율적 설비 운용이 가능하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