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300대 한정판 超프리미엄 명품 스마트폰 공개‘LG 시그니처’의 품격 담은 ‘시그니처 에디션’, 이달말 국내서만 판매

 

LG전자가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의 정체성을 계승한 첫 번째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선보인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단 300대만 한정 생산해 이달 말 한국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색상은 블랙과 화이트 2종이며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시그니처 에디션은 정제된 아름다움과 본질에 집중한 최고 성능, 혁신적 사용성을 지향하는 LG 시그니처 브랜드의 품격에 맞춰 정제된 디자인과 최신 기술 기반의 최고 사양으로 중무장했다.

구체적으로 이 제품은 6GB 램을 채용, 동시에 다수의 앱을 실행해도 신속히 구동된다. 256GB 내장 메모리로 고화질 사진과 동영상, 고음질 음원을 넉넉하게 저장할 수도 있다.

뱅앤올룹슨이 튜닝한 B&O 유선 이어폰과 B&O 블루투스 이어폰 ‘H5’를 함께 제공해 고해상도 음원을 무선으로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운영체제(OS)는 최신 안드로이드 8.0(오레오)이 탑재됐고, 6인치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에 의한 고해상도의 시원스런 화면이 압권이다. 치(Qi) 규격의 고속 무선충전, LG페이 등 다양한 편의기능이야 두말할 나위도 없다.

또한 시그니처 에디션에는 현존 스마트폰 카메라 중 최고 수준인 F1.6의 조리개값과 DSLR 카메라용 글라스 소재를 적용, 밝고 생동감 넘치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전면 광각 카메라의 화각이 90도에 달해 셀카봉 없이 단체사진 촬영이 가능하며, 120도 화각의 후면 광각 카메라는 눈에 보이는 현장의 감동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특히 마모와 부식에 강해 명품시계 등에 쓰이는 지르코늄 세라믹 소재를 후면에 적용, 사용자의 품위를 돋보이게 해줄 럭셔리함을 더했다. 지르코늄 세라믹은 제작이 까다롭고 가공공정도 복잡하지만 오래 사용해도 긁힘이나 흠집 없이 처음 그대로의 우아함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그니처 에디션의 후면 소재로 낙점됐다.

아울러 후면 바탕에 어떤 문양이나 패턴도 넣지 않아 색의 순수함과 정갈함을 더했고, 은은한 광택으로 겉면을 특수 처리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LG전자는 시그니처 에디션 사용 고객들이 최고의 가치를 유지할 수 있도록 서비스도 차별화한다. 더 강화된 사후 서비스 정책을 마련하는 한편 전담 상담 요원도 배치할 예정이다.

제품 후면에 고객의 이름을 레이저로 새겨 세상에 하나뿐인 스마트폰으로 만들어주는 인그레이빙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은 “지금까지의 스마트폰에서는 경험하지 못했던 프리미엄 그 이상의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철승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