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국은행 금통위, 주택저당증권 1년 추가 연장시중은행, 1년 더 주택저당증권 활용해져

 

한국은행이 한국주택금융공사 발행 주택저당증권(MBS)을 ‘한국은행의 대출 및 차액결제 이행용 담보증권으로 인정’하는 조치를 1년 더 연장했다.

한국은행은 7일 금융통화위원회 비공개 전체회의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시중은행들은 내년 말까지 주택저당증권의 활용이 가능해졌다.

앞서 한은은 지난 2015년 11월 주금공이 발행한 주택저당증권을 담보증권으로 인정하는 조치를 2회에 걸쳐 1년씩 총 2년 연장한 바 있다. 이는 정부가 가계부채 대책의 일환으로 은행권에 고정금리 안심전환대출 전환을 유도하면서 MBS 보유량이 늘어난 점을 고려한 조치였다.

한은은 지난 2015년의 안심전환대출 취급과 관련해 MBS를 보유하게 된 은행의 부담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은행의 담보증권 수요도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 하에 다시 기간연장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내년 말에는 안심전환대출 취급 관련 은행의 MBS 보유부담이 거의 해소될 전망”이라며 “이 점에서 내년에는 담보증권으로 인정해주는 추가 조치가 없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전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