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강소라, “잘생긴 남자 부담된다”던 고백 진심이었나?
강소라 (사진=강소라 SNS)

현빈과 결별한 강소라의 이성관이 재조명된다.

 

강소라는 '드림하이2' 제작발표회 당시 '진운과 JB 중 마음이 더 잘 맞는 사람을 꼽아달라'는 요청에 "종방연에서 밝히겠다"며 센스있게 넘겼다.

 

그러자 진운은 "나를 말할 줄 알았는데 서운하다"고 말했고, 강소라는 "진운이 마음은 가장 잘 맞을 것 같지만 내게 과분하다. 진운처럼 잘생긴 남자는 부담된다"며 진운을 들었다 놨다 했다.

 

“잘생긴 남자는 부담된다”던 강소라는 현빈과 열애로 '언행불일치 스타'에 꼽히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결별해 해당 발언이 다시금 주목받았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