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금투, 페이스북·구글 등 美 대표 IT 기업 투자하는 ELS 출시

 

신한금융투자가 세계적 IT기업에 투자하는 주가연계증권(ELS)를 선보인다.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은 11일 미국 IT 업계를 선도하는 10개사의 주식으로 구성된 'NYSE FANG+ 인덱스'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디지털 전용 ELS’를 오는 15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 ELS 14913호’는 온라인 채널로만 가입 가능한 디지털 전용 상품으로, 만기는 1년이다. 발행 3개월 이후부터 매월 조기 상환 기회가 주어지고, 조기 상환 평가일 기준 기초자산 종가가 최초 기준가격의 100%(행사가)이상인 경우 연 6.0%의 수익을 지급한다.

특히 이 상품은 만기 상환 시 손익구조가 매우 독특하다. 만기까지 자동 조기 상환되지 않은 경우 만기 평가일 기초자산 종가가 기준가격의 100% 이상이면 제한 없이 상승률만큼 수익을 지급한다.

또한 만기 평가일에 기초자산 종가가 100% 미만이고 전체 기간동안 기초자산 종가가 기준가격의 7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면 기초자산의 하락률만큼 수익(최대 25%)을 지급한다.

다만 만기 평가일에 기초자산 종가가 최초 기준가격의 100% 미만이고 전체 기간 동안 기초자산의 종가가 한번이라도 75% 미만으로 하락한 적으면 기초자산의 하락률만큼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기초자산 가격과 연계해 수익률이 결정되므로 기초자산이 가격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약정수익을 받지 못하거나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디지털 전용 ELS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이며 신한금투 홈페이지와 HTS, ‘신한i알파’, ‘신한i모바일'에서 에서 24시간 가입 가능하다. 

신한금투 관계자는 “만기상환 시 기초자산 하락이 나타나도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구조“라며 ”오는 15일까지 디지털 전용 ELS에 가입하는 고객들에게는 특별한 선물도 마련됐다“고 전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