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바르다김선생에 과징금, '억울하다'는 대표 해명은?

김밥 프렌차이즈 바르다김선생의 가족점 갑질 논란이 재점화됐다.

 

앞서 바르다김선생은 지난 해 갑질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가맹본사가 가맹점주들에게 불공정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를 당하면서 알려진 사실이다.

 

당시 가맹점주협의회 소속 가맹점주 112명은 바르다김선생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사가 특수관계에 있는 회사를 통해 일반 식자재를 터무니없이 고가에 공급한다”고 주장했다. 또 “시중에서 더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쌀, 김, 고기 등 식자재를 대표이사나 대표이사 부인의 회사를 통해 사게 해 시중가보다 비싸게 구입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바르다김선생 나상균 대표는 해명과 함께 억울함을 표하기도 했다.

 

나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밥 판매가가 조금 비싸더라도 재료에 집중하고 고객에게 돌릴 수 있는 가치를 지키자는 게 회사의 생각이었다”는 기업 가치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근채, 백단무지, 쌀, 참기름 등은 친환경에 부합하는 엄선한 재료들이며, 까다로운 공정을 거친 여러 재료들과 함께 납품하고 있다면서 점주들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와 함께 “사실을 왜곡하는 행위는 중단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