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김성태 "국민의당, 여당에 이용당할 뿐"… 하태경 반격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SBS 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의 설전이 관심이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늘(13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 간 협력을 거론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당을 이용만 하려고 하지 동반세력으로 보는 건 결코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이번 예산 파동에서 호남 지역 예산 챙기고, 선거구제 개편하고 공수처 법안 처리해주기로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이)밀실 합의를 한다 해도 이용당하는 것일 뿐 국민의당의 홀로서기에는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하태경 최고위원은 김성태 최고위원을 '철새'라고 꼬집으며 반격에 나섰다. 하 최고위원은 같은날 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친홍계라고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홍준표 대표 쪽 표를 잡기 위해 뒤로 손을 잡고 앞으로는 아닌 척 했지만 갈등이 생길 수 있다"면서 "두 사람은 독고다이다. 독고다이끼리 화합이 잘 되겠나"라고 그의 리더십에 강한 의문을 표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