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8차 전력수급계획, 최대 수혜자는 '한전·가스공사·신재생에너지’ 관련주한투증권, 신재생에너지 업체 육성 ‘필연적’…적극 매수 권장

 

8차 전력수급계획이 사실상 확정되면서 유틸리티 관련 기업들이 최대수혜자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투자증권은 1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을 국회에 보고해 오는 26일 공청회를 거쳐 29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며 “정부가 언급한 원전·석탄 축소, 재생에너지·LNG 확대가 명문화 될 것인 만큼 유틸리티 관련 기업에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력수급기본계획안에 따르면 지난 전력수급계획에서 확정했던 원전과 석탄 발전설비가 오는 2022년까지 잇따라 완공되면서 2030년 기준 설비 비중(정격용량 기준)이 원전 11.7%, 석탄 23.0%, 신재생에너지 33.7%, LNG 27.3%가 될 예정이다.

반면 2030년 발전량 비중은 원전이 23.9%, 석탄 36.1%, 신재생에너지 20.0%, LNG 18.8% 순으로 예상되고 있는 상태다. LNG의 올해 발전비중이 16.9%임을 감안할 때 설비 비중이 크게 높아졌음에도 실질적 발전량 증가폭은 기대만큼의 변화가 없는 것이다.

계획안에는 또 현재의 기준 전력 공급 과잉 상황을 고려해 LNG 전환을 제외하고 향후 10년간 신규 발전설비(재생에너지 제외)는 불필요하다는 전망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한투증권 강승균 연구원은 “가스공사의 경우 단기간에 발전용 LNG 수요가 늘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국내 보장이익 증가에 중요한 것은 설비투자의 근거가 되는 장기 전망”이라며 “내년 초 13차 천연가스수급계획에서 천연가스 수요를 늘려갈 예정이어서 오는 2020년 이후에도 가스공사의 설비투자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번 정부의 임기기간인 오는 2022년까지는 전기요금 인상이 없겠지만 정부의 의지에 따라 내년 산업용 경부하 요금 중심으로 할인폭은 축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발전믹스 조정에도 불구하고 전기료 인상률을 10.9%로 예측하며, 연료비와 물가요인을 제외한 과거 13년간 실질 전기료 상승률인 13.9%를 하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강 연구원은 “이런 상승률은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원가 35.5% 하락을 전제로 추정한 값이어서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지난 6년간 태양광과 풍력의 발전원가가 크게 감소했다”며 “태양광 시스템 효율 향상, 풍력발전 터빈 대형화 등 발전원가 추가 하락이 가능해 정부의 목표는 현실적”이라고 판단했다.

강 연구원은 이어 “한국전력도 연초 주가를 누르던 정책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저평가 메리트(내년 PBR 0.3배, PER 6.3배)가 부각될 것”이라며 “전력수요는 거의 늘지 않는데 향후 5년간 기저발전(원전+석탄)이 12기 추가돼 발전믹스는 좋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원전 가동률이 73%로 낮아질 예정이어서 한전의 이익 개선이 가능한 시점은 내년 하반기로 추정된다. 다만 안정적 이익 확보에 따른 할인율(discount) 해소가 주가 회복에 중요하다는 것을 감안할 때 시장의 관심은 높아질 것이라는 게 강 연구원의 설명이다.

강 연구원은 또 “현 정부 임기까지 재생에너지 확대가 적극 진행될 것이라는 점에서 풍력업체 또한 수혜가 있을 것”이라며 “곧 발표될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서 원전·석탄발전 시장이 축소되고 재생에너지 시장이 급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리고 정부가 힘을 불어넣고 있는 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전환과 관련 유니슨, 씨에스윈드 등 국내 풍력 업체의 육성이 필연적이라는 이유로 적극 매수 추천됐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