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정부, 산업정책 개편 통해 2022년까지 일자리 30만개 창출신산업 창출, 중소·중견기업 상생, 지역 성장 지원 등 추진

 

정부가 혁신성장 중심으로 산업정책을 개편, 오는 2022년까지 30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새 정부의 산업정책 방향’을 보고했다.

새 정부 산업정책 방향의 핵심 골자는 산업혁신, 기업혁신, 지역혁신 등 3대 분야의 혁신이다.

산업혁신은 주력·신산업 공동 성장, 기업혁신은 대·중견·중소기업 상생 발전, 지역혁신은 지방·수도권 균형 발전 등의 방향으로 추진되며 과감한 정책 재설계를 통해 ‘산업→일자리→소득’으로 이어지는 성장의 톱니바퀴를 재가동함으로써 30만개 이상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게 산업부의 계획이다.

이와 관련 산업부는 신산업 창출을 위해 미래 모빌리티 사회, 초연결 사회, 에너지 전환, 수명 연장과 고령화, 4차 산업혁명 두뇌와 눈 등 5대 선도 프로젝트에 착수한다.

또 미래 모빌리티 사회 구현을 목표로 오는 2020년까지 고속도로 자율주행을 추진하고, 2022년까지 전기차 보급대수를 35만대로 늘릴 방침이다.

첨단 전력 인프라 구축과 분산 전원 연관 산업 육성 등 분산형 발전 확대를 통한 에너지 신산업 창출, 자율자동차·사물인터넷(IoT) 가전 등 4차 산업혁명 선도 분야 투자 확대를 위한 3,000억원 규모의 민관 공동 펀드 조성도 추진된다.

아울러 주력산업의 성장 활력 회복을 위해 수입 규제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중견기업을 새로운 성장 주체로 육성해 오는 2022년까지 매출 1조원 이상의 ‘월드챔프 중견기업’ 80개사를 육성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번 ‘새 정부의 산업정책 방향’을 중심으로 내년 1분기까지 업종별·기능별 세부 이행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