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아우디·포드·BMW·푸조·볼보·야마하 리콜...25개 차종 1만2,779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아우디·포드·BMW·푸조·볼보·야마하 등 6개 업체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25개 차종, 1만2779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15개 차종 7,938대는 2가지 사유로 리콜된다.

아우디 A4 2.0 TDI 등 13개 차종 4,908대는 공조장치 내부 보조히터가 전기 커넥터의 결함으로 과열되면서 보조히터가 작동하지 않거나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아우디 Q3 30 TDI 콰트로 등 2개 차종 3,030대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자동차 안전성 제어장치 기능고장 식별표시가 특정상황에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동차안전기준 제 90조의2 위반으로 과징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의 포드 익스플로러 1,212대는 전동시트 고정 볼트가 규격에 맞지 않게 제작돼 쉽게 풀릴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전동시트가 고정되지 않아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수 있음이 확인됐다.

비엠더블유코리아의 BMW 118d 등 2개 차종 941대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계기판이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으며 자동차 안전기준 제110조 제1항 위반으로 과징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한불모터스가 수입·판매한 푸조 3008 1.6 블루-HDi 등 4개 차종 245대는 엔진룸 덮개에 달린 잠금장치 결함에 따라 주행 중 엔진룸 덮개가 열릴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의 볼보 V40 등 2개 차종 73대는 엔진 고압연료펌프 결함으로 연료펌프가 작동하지 않아 주행 중 시동꺼짐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한국모터트레이딩이 수입·판매한 야마하 MW125 모터사이클 2,370대도 변속기 고정장치가 잘못 제작돼 동력전달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주행 중 시동꺼짐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들은 각 수입·판매사의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