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인공지능 제품·서비스 개발에 핵심역량 집중...AI 플랫폼 ‘딥씽큐 1.0’ 개발사내 전조직 배포로 연구개발 토대 제공...외부 AI 기술·솔루션 연계 등 추진

 

최근 자체 인공지능(AI) 브랜드 ‘씽큐(ThinQ)’를 런칭한 LG전자가 차별화된 AI 제품·서비스 개발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AI 플랫폼 ‘딥씽큐(DeepThinQ)’에 대한 활용도와 접근성을 대폭 증진시켰다.

LG전자는 최근 독자 개발한 딥러닝 기반 AI 기술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화한 ‘딥씽큐 1.0’을 사내 전 조직에 배포했다. AI 기술에 관심이 있는 LG전자 개발자라면 누구나 이 플랫폼을 활용해 관련 제품을 개발할 수 있는 토대를 제공한 것이다.

딥씽큐 1.0은 지난 6월 CTO부문 산하에 신설한 인공지능연구소가 내놓은 성과로 LG전자가 지난 90년대 이후 쌓아온 데이터를 기반으로 확보한 음성·영상·센서 인식, 공간·인체 감지 등 다양한 AI 기능들을 갖추고 있다. 딥 러닝 기술의 핵심인 ‘데이터 학습’ 기능도 지원, 자가 학습을 통해 사용할수록 똑똑해지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다.

예컨대 딥씽큐를 적용하면 외부환경은 물론 고객의 생활패턴까지 이해하는 제품 개발이 가능하다. 실내 공기질이 나쁘면 공기청정기 가동과 날씨에 맞는 세탁 코스 추천에 머무르지 않고 운동을 자주 하는 고객에게 운동복 전용 세탁코스를 제안하고, 냉장고 문을 거의 열지 않는 심야에는 냉장고가 자동 절전 운전에 돌입하는 식이다.

특히 LG전자는 딥씽큐가 상업용 분야에서도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LG전자가 공항로봇 등을 통해 선보인 것처럼 주변 잡음을 제거해 음성 인식률을 높이는 기술, 로봇이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고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제어하는 기술 등 사람들이 붐비는 공간에서 유용한 기술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현재는 리눅스 운영체제(OS)만 지원하지만 향후 안드로이드, 웹OS 등으로 넓혀 더 많은 개발자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다는 게 LG전자의 방침이다.

LG전자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딥씽큐는 AI 가전, 상업용 로봇 등에서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진화해왔다”며 “딥씽큐를 통해 LG만의 차별화된 AI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씽큐의 개방형 전략에 맞춰 딥싱큐 플랫폼의 다양한 특화 기능들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외부의 다양한 AI 기술과 솔루션을 연계시켜 완성도 높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