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한국항공우주, 올 상반기 불확실성 해소 예상작년 4분기 매출액 4,491억원, 영업이익 267억원 전망 공시

 

한국항공우주산업에 대한 투자의견이 지난해의 저조한 실적 등으로 인해 ‘중립’으로 유지됐다. 하지만 올 상반기 중 각종 개발 사업과 수주 등으로 불확실성이 해소될 전망이다.

2일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는 한국항공우주산업(대표이사 김조원)이 지난달 28일 2017년 4분기 매출액을 전년 동기 대비 29% 하락한 4,491억원, 영업이익은 46.3% 하락한 267억원, 순손실 258억원으로 전망된다고 공시한 것과 관련해 기존의 컨센서스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30.4%, 43.5% 하회하는 실적이라고 밝혔다.

신한금투는 이 같은 예상 대비 저조한 실적의 원인으로 선급금 기준에서 진행률 기준으로 회계 기준을 변경한 것과 이라크 사업 지연 등을 꼽았다. 실제로 분기별 1,000억원 규모로 추정됐던 한국형 전투기(KF-X) 체계 개발 사업이 회계 정정으로 인해 연 2,690억원의 매출에 머물 것이며 영업외 비용도 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올 상반기 내에 이러한 불확실성이 해소될 것으로 보여 장기적 관점에서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는 게 신한금투의 판단이다.

신한금투 황어연 연구원은 “올해는 연 매출이 전년보다 30.8% 증가한 2.7조원, 영업이익도 2,157억원에 이를 전망"이라며 “44.9%와 162.6% 성장이 예견되는 군수부문 매출, 완제기 수출액이 2018년의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같은 분석은 이라크 후속지원 사업 매출 2,357억원, 태국 T-50 수출액 1,263억원, 그리고 1분기 수주가 예상되는 보츠나와와 아르헨티나 FA-50 사업 합계매출 예상액 1,343억원을 반영한 것이다.

황 연구원은 또 “KF-X와 소형무장헬기(LAH) 개발 사업 진행에 따른 장기 성장성과 1.3~5.3조원의 기업가치 상승 효과가 있는 미 공군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APT) 수주 가능성, 그리고 완제품 판매후 유지보수 사업(MRO) 사업자 선정으로 인한 장기 성장 동력 확보가 긍정적”이라고 전했다.

다만 황 연구원은 불확실성 해소 이전까지는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유지하면서 "2018년 예상 주가수익비율(PER)은 29.9배로 글로벌 피어 대비 53.7% 할증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2일 한국항공우주는 전 거래일 기준 종가 4만7,450원보다 950원 떨어진 4만6,500원으로 장을 열었지만 오후 1시 기준 1,000원(2.11%) 오른 4만8,450원 선에서 거래 중이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