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위성호 신한은행장, "변화를 읽어야 미래금융 주도"시무식서 사고와 행동 모두에서의 디지털화 강조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시무식 자리에서 영업현장의 ‘통·쾌·력(通·快·力)'을 강조했다.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2일 시무식을 통해 올해 전략 목표로‘리디파인(Redefine) 신한, 비더넥스트(Be the NEXT)’를 선포하고, 부제로 ‘2018, 통·쾌·력 영업현장’을 설정했다고 밝혔다.

위성호 은행장은 이날 10여년 만에 자동차가 마차를 대신하던 1900년대 초 뉴욕 거리의 변화된 사진을 임직원들에게 보여주며 “지금 이 순간도 진행되고 있는 변화를 읽어내는 것이 미래 금융을 주도하는 첫 걸음”이라며 “변화를 꿰뚫고 방향을 제시하는 ‘Redefine 신한, Be the NEXT’의 전략목표를 바탕으로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위 행장은 이어 “우리의 사고와 행동 모두를 디지털화하고 각 국으로 현지 영업을 확산해 진정한 글로벌 뱅크로 도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 행장은 이 같은 전략 목표 달성을 위해 뒷받침되어야 할 통·쾌·력 영업현장에 대해 설명하면서 “충분히 소통하고, 빠르게 결정하며, 힘있게 추진하는 강한 현장만이 성공을 만들 수 있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스마트 근무제와 웰프로 휴가제도를 더욱 정교하게 다듬어 현장 직원 각자의 삶을 더 가치 있게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면서 “희망사회 프로젝트와 두드림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 사회와 함께 성장하자”고 격려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과 임원들은 시무식 이후 본점 식당에서 직원들에게 새해 인사와 함께 떡국을 직접 배식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