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조직문화 혁신 5개안’ 천명구성원간 호칭 '님'으로 통일하고 월·수·금 회식 없애

 

권영수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이 2일 시무식을 통해 모바일·홈미디어·기업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 1등 유플러스를 실현하겠다는 비전을 선포했다. 그리고 이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조직문화 혁신 5개안을 제시했다.

권 부회장이 제시한 5개안은 수평적 호칭체계로 상호소통 증진, 형식보다 핵심에 집중하는 보고 문화, 매일 감사가 넘치는 긍정 문화,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나눔 문화, 그리고 일과 가정의 균형 발전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회식문화 개선이다.

구체적으로 LG유플러스는 새해부터 구성원 상호간 의견을 경청하고 자유로운 토론 분위기를 더욱 장려하고자 사내 호칭을 ‘님’으로 통일키로 했다. 수평적 조직문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하겠다는 의도다.

또 ‘원페이지(1Page) 보고’를 실시한다. 보고서의 분량을 1페이지로 제한하고 모양·글꼴·색상 등 외적 형식을 모두 없애 핵심내용만 서술형태로 명확히 작성하는 방식이다. 보고에 필요한 시간과 노력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누구나 설명 없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아울러 간단한 보고의 경우 문자나 SNS를 활용해 신속성을 높이로 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월·수·금요일의 회식을 없앴다. 매주 월요일은 한 주의 업무를 효과적으로 계획하고, 수요일은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늘리고, 금요일은 주간의 피로를 풀 수 있도록 배려하기 위함이다. 일과 가정, 건강의 3박자를 잡겠다는 뜻이다.

이외에 구성원들이 하루 한 명에게 1회 감사메시지를 보내는 ‘111 감사 플러스’ 캠페인으로 일상생활 속 긍정 문화 확산에 나서고, 월 1회 금요일에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유플러스 봉사시간’을 가져 나눔문화 확산에도 앞장설 방침이다.

이날 권영수 부회장은 “이번 조직문화 혁신안의 지향점은 핵심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효율적 근무환경 마련과 일·가정의 양립, 그리고 회사 안팎으로 긍정과 감동이 넘치는 분위기 조성에 있다”며 “5대 과제를 적극 실천해 1등 기업문화, 1등 유플러스를 달성하자”고 강조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